본문 바로가기


메인 비주얼

충북도민의 즐겨찾기 공간

동영상 정보 미리보기

◆ 충북포커스 - 신재생에너지 집중육성…혁신도시 에너지 산학융합지구 선정
◆ 충북 한돈협회, 돼지고기 기탁
◆ ‘오송∼청주공항’ 연결 도로 개통
◆ 충북도, ‘우수바이오제품 품질인증마크’ 희망업체 모집
◆ 충북 고액 상습 체납자 349명 명단 공개


주요 뉴스를 전드리겠습니다.


◆ 충북포커스 - 신재생에너지 집중육성…혁신도시 에너지 산학융합지구 선정

인구 4만 명의 계획도시인 충북혁신도시.
기반시설 등이 조성되면서 비어있던 도시가 제 모습을 갖춰가고 있습니다.
여기에 산업통산자원부의 2019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에 충북혁신도시 에너지 산학융합지구가 선정, 태양광 분야 인재 산실로 거듭날 전망입니다.
우선, 충북 에너지 산학융합지구는 대학과 산업단지를 공간적으로 통합해 연구개발과 인력양성, 고용의 집적화를 실현합니다.
이를 위해 현장 중심의 산학융합형 교육시스템 조성을 위해 산학이 한 공간에서 어우러지는 새로운 개념이 조성됩니다.
태양광을 기반으로 한 에너지 산학융합지구 사업은 올해부터 2029년까지 총 398억 원이 투입되며, 3만 4천 768㎡에 1만 700㎡ 규모의 캠퍼스와 기업연구관, 기숙사를 신축합니다.
청주대 에너지응용화학과와 융합신기술대학원, 극동대 에너지IT공학과 등 2개 대학이 2022년까지 이전할 계획입니다.
청주대는 캠퍼스와 기업연구관, 기숙사를 건축하고, 2개 대학, 3개 에너지 관련학과 학생 315명, 교수 13명이 이전해 산학융합지구촉진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이번 사업은 충청북도와 음성군, 청주대, 극동대, 신성이엔지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합니다.
산업단지 캠퍼스와 기업연구관을 구축하고, 한화 큐셀 등 51개 기업이 참여하는 공동 연구개발과 학생 현장실습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충청북도는 충북혁신도시 에너지 산학융합지구 유치로 현장 맞춤형 인력은 물론 청년 취업률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한편, 충청북도는 이번사업을 전담하는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단을 신설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 충북 한돈협회, 돼지고기 기탁

대한한돈협회 충북도협의회는 상당공원에서 열린 희망2020 나눔캠페인 출범식행사에서 4,500만원 상당의 돼지고기를 기탁했습니다.
이번 기탁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후 돼지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기 위해 추진됐습니다.
이 날 기탁된 돼지고기는 한돈협회 회원들이 돼지를 키우며 조성한 자조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도내 소외계층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 ‘오송∼청주공항’ 연결 도로 개통

오송~청주공항 연결도로가 21일 오후 1시부터 전면 개통됐습니다.
사업비 1,420억 원이 투입된 오송∼청주공항 연결도로는 왕복 4차로로 오송1교차로에서 신촌2교차로까지 4.7㎞입니다.
이 도로 개통으로 거리가 3㎞ 줄어들고, 중간에 신호등이 없어 이동시간은 10분 정도 단축됩니다.
오송~청주공항 연결도로는 올해 말 개통 예정이었으나 조기 개통을 위해 관계기관 준공 전담팀을 운영해 당초보다 한 달 앞당겨 개통됐습니다.


◆ 충북도, ‘우수바이오제품 품질인증마크’ 희망업체 모집

충청북도는 11월 28일부터 12월 4일까지 ‘우수 바이오 제품 품질인증제’ 인증마크 획득 희망 신청서를 받습니다.
충청북도는 신청서 접수 후 제품의 기술성, 사업성, 경제성, 위생 상태, 품질관리상태를 평가해 대상 업체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선정된 기업은 제품의 포장박스나 용기 등에 충청북도 품질인증 바이오마크를 인쇄해 부착할 수 있습니다.
희망 업체는 충북도 바이오산업과를 방문하거나 등기우편으로 접수하면 됩니다.


◆ 충북 고액 상습 체납자 349명 명단 공개

충청북도가 지방세와 세외수입금 고액·상습체납자 349명의 명단을 도와 시․군 홈페이지에 공개했습니다.
이 가운데 개인 체납액은 254명 98억 원으로, 법인 체납액 94명 48억 원 보다 많았습니다.
업종별 체납액은 제조업, 도소매업, 서비스업, 건설업 순이었으며, 체납액 규모는 1,0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가 전체의 60%로 가장 많았습니다.
충청북도는 명단이 공개된 체납자들의 은닉재산을 추적 조사하고 재산 압류, 공매, 추심, 관허사업 제한 등의 제재를 취할 계획입니다.

더보기

sns